본문 바로가기
맛집리뷰

[용두동 쭈꾸미] 나정순할매쭈꾸미에 다녀왔어요

by Eugene.P 2020. 5. 14.

 

예전에 친구가 '나정순할매쭈꾸미'라는 용두동 쭈꾸미 맛집을 추천해줬었어요.

예전에는 대수롭지 않게 넘겼는데 쭈꾸미를 먹으려고 동네만 돌아다니다 보니 채워지지 않는 2% 정도의 아쉬움이

항상 따라다녔었어요. '왜일까?...'라고 생각해봤어요. 그때 친구의 말이 떠올랐어요 "쭈꾸미는 용두동 쭈꾸미지~"

그래서 저희는 용두동 쭈꾸미를 찾아 용두동에 간 결과 나정순할매쭈꾸미를 찾아냈어요.

외관은 새빨간 집처럼 생겼어요. 

간판에는 나정순 할머니 사진이 있고 나정순할매쭈꾸미의 다른 이름인 호남식당이라고 쓰여있어요.

호남식당에서 나정순할매쭈꾸미가 되기까지의 스토리가 궁금했어요.

그것은 쭈꾸미의 맛에 녹아있겠죠?

저희는 천천히 즐겨보기로 했어요.

그런 마음가짐 때문일까요? 웨이팅 줄이 꽤 있었어요 ㅜㅜ 

역시 맛집의 웨이팅은 피할 수 없는 숙명인가 봐요.

다행히 테이블이 많아서 회전이 빨랐어요. 30분 이내로 기다리면 들어갈 수 있었어요.

들어가 보니 사람들이 많아서 매장 안이 정말 시끌벅적했어요. 

시장통을 방불케 했어요.

다른 곳에서는 느끼지 못한 나정순할매쭈꾸미의 영향력을 느낄 수 있었어요.

입장만으로도 압도당한... ㅋㅋㅋ

메뉴는 오로지 쭈꾸미(12,000원) 하나였어요.

저희는 쭈꾸미 2인분과 맥주(4,000원) 한 병을 시켰어요.

 

 

주문과 동시에 쭈꾸미가 나오고 기본 반찬을 세팅해줘요.

밑반찬은 야채(쌈류)와 마늘 천사채가 전부예요.

밑반찬이 좀 부실하다고 생각했는데 큰 오해였어요.

쭈꾸미 맛을 보기전까지는 이런 생각이 들었는데 나중에는 이해가 됐어요.

왜냐하면 쭈꾸미 하나로 모든 것이 설명이 되기 때문이었어요.

쭈꾸미의 맛을 보면 다른 반찬은 생각이 안 날 정도로 쭈꾸미에 집중을 하게 돼요.

어디에서도 느껴보지 못한 매콤하면서도 담백한 쭈꾸미를 맛보니 '이거다!'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쭈꾸미의 양념이 이 집의 비법인 거 같았어요.

중독성 있는 매콤함과 탱글탱글한 쭈꾸미를 품은 양념...

먹으면서 호기심(관심)이 생겼어요. 

그것은 곧 사랑이 되었구요. ㅋㅋㅋ

정신없이 젓가락질하는 저를 보며 '내가 원래 이렇게 매운 걸 좋아했었나?'라는 착각이 들 정도로 집중해서 먹었어요.

그러다 이내 저의 미약한 미각이 매움을 알아챘을 때, 이미 제 혀는 불타고 있었어요.

하지만 금방 해결책을 발견했어요. 그것은 바로 같이 나온 천사채였어요.

이름이 왜 천사채인가 했더니 저의 달궈진 혀를 식혀주사 그 행위 자체만으로도 천사라고 불릴만했어요.

쭈꾸미와 천사채의 궁합이 이렇게 좋은 줄은 처음 알게 되었어요.

나정순할매쭈꾸미의 천사채는 특별했어요. 

좀 더 묵직하다고 해야 할까...? 마요네즈가 정말 듬뿍 들어가서 꾸덕꾸덕한 식감이었어요.

그게 매운맛을 잡아주는 원리 같았어요.

천사채만 먹었으면 느끼할 수 있으나 매운 쭈꾸미가 그것을 커버해줬어요.

그 천사채 덕분에 쭈꾸미를 마음껏 맵게 만들 수 있었던, 서로의 단점을 잡아줄 수 있는 최고의 파트너 같았어요.

음식의 궁합은 이렇게 형성되나 봐요.

이런 생각을 하며 먹다 보니 나정순할매쭈꾸미의 히스토리를 조금이나마 느낄 수 있었어요.

쭈꾸미 전문점답게 단일 메뉴로 시작해서 천사채와 같은 밑반찬이 나오기까지 수많은 시행착오와 연구가 있었겠죠?

그 결과, 많은 사람들이 맛있다고 인정해서 나정순할매쭈꾸미가 명사형처럼 굳어지지 않았나... 조심스럽게 유추해봤어요.

 

 

용두동 쭈꾸미 골목의 대표명물 나정순할매쭈꾸미는 볶음밥(2,000원)도 맛있어요.

쭈꾸미 양념에 밥을 볶아먹으면 배를 든든하게 마무리할 수 있어요.

쭈꾸미 양이 워낙 많아서 볶음밥까지 다 먹으면 배부를 수 있어서 저희는 밥1공기만 볶았어요.

다먹으면 포만감이 정말 장난아니더라구요.

남녀노소 다 즐길 수 있는 메뉴라 가족모임, 회식으로도 안성맞춤인 것 같아요.

한 번가서 먹어보면 계속 가게 되는 맛집

여러분도 함께 하세요~!

 

 

 

 

영업시간: 매일 11:00~22:00, 일요일 휴무

댓글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