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리뷰

[노원 맛집] 풍년상회에 쪽갈비 먹으러 다녀왔어요!

by Eugene.P 2020. 5. 3.

 

노원 맛집 풍년상회에 다녀왔어요.

풍년상회는 쪽갈비 맛집이에요. 

쪽갈비 좋아하시죠? 그러면 고민하지 말고 풍년상회로 가시는 걸 추천해요.

원래 직영점은 천호에 있어요. 직영점 가기에는 부담되시는 분들이 이용해보시면 좋을 거 같아요.

저도 처음에 알게된건 천호 직영점이었는데 노원 맛집을 검색하다가 우연히 발견해서 가게 되었어요.

 

풍년상회 입구

 

노원 맛집 풍년상회입구는 생각보다 아기자기했어요.

매장이 좁을 것으로 예상하고 들어갔는데 내부는 입구보다는 넓은 구조로 되어있었어요. 

다른 쪽에도 입구가 있어서 입구가 총 2개 더라구요. (반전)

 

기본 세팅

 

기본 세팅은 이렇게 해줘요. 

사진에 나오진 않지만 목장갑과 비닐장갑을 하나씩 줘서 쪽갈비를 부담 없이(?) 들고 먹을 수 있게 세팅을 해준 부분에서 많은 센스 점수를 주고 싶었어요. (깔끔한 거 좋아하는 분들이 만족하실만해요)

간단하면서도 있을 거 다 있는 세팅이죠? (고기의 맛에 집중하라는 뜻인가 봐요)

나중에 알게 된 사실이지만 이것만으로도 많은 맛을 느낄 수 있었어요.

 

초벌되어 나온 모습

 

저희는 양념쪽갈비(14,000원), 매운쪽갈비(14,000원) 각각 1인분씩 시켰어요.

처음 와봐서 2개의 맛을 다 느끼고 싶었어요.

사진과 같이 초벌 되어 나오는데 양념쪽갈비는 2분, 매운쪽갈비는 1분을 숯불에 데워서 드시면 돼요.

초벌되어 나온 쪽갈비에 가득 베인 그윽한 숯불향이 좋더라구요!

처음에 풍년상회 쪽갈비를 보고 '등갈비랑 무슨 차이지?'라는 의문을 갖게 되었는데

나오고 보니 등갈비랑 크게 다르지 않았어요. 그래서 차이점을 몰랐는데 지인이 등갈비에 가위로

쪽을 내서(먹기 편하게) 쪽갈비인 것 같다고 하니 왜 쪽갈비인지 공감이 갔어요.

하지만 글을 쓰고 있는 이 순간에 정확한 사전적 의미가 궁금했어요. (호기심 발동)

 

등갈비: 갈비의 등 쪽에 붙어 있는 부분. 또는 등에 붙은 갈비

 

쪽갈비: 돼지의 갈비에서, 머리에 가까운 위쪽의 갈비를 이르는 말

 

네, 등갈비와 쪽갈비의 차이예요.

정리해서 말하면 등갈비는 등에 붙은 갈비 쪽갈비는 머리 쪽에 가까운 갈비예요.

꼭 알아야 할 상식은 아니지만 궁금하신 분들은 참고해주세요. (너만 궁금했던 건 아니고?)

 

 

쪽갈비를 먹다 보니 밥이랑 먹으면 맛있을 거 같아서 걍주먹밥(3,000원)을 시켰어요.

걍주먹밥이라고해서 크게 기대안했었는데 뭉쳐서 먹어보니 간이 적절하게 밴게 밥도둑 쪽갈비와 조화를 너무나 잘 이루어 줬어요. (결국에는 걍주먹밥 한 번 더 시켰어요 ㅜㅜ)

그렇게 쪽갈비도 다 먹어갈 즈음에 양념쪽갈비 1인분을 추가했어요. (다이어트 안녕 ㅜㅜ)

사장님께서 걍주먹밥2개 시켜가면서 먹는 모습이 좋아 보이셨는지 계란찜도 서비스로 주셨어요.

(사장님 감사합니다^^)

이렇게 사장님은 단골손님 확보하고 우리는 서비스받으면 서로 윈윈이죠 뭐 ㅋㅋㅋ

그렇게 우리는 노원 맛집 풍년상회의 충성고객이 되기로 해요. 

기본 세팅 메뉴로 나온 떡사리와 돼지껍데기, 고구마를 구워 먹었는데 쪽갈비의 감칠맛을 더했어요.

특히 돼지껍데기는 굽기는 어려운데 굽고 나서 먹으면 쫄깃한 식감이 너무 맛있어서 이것 역시

추가시키고 싶었으나 이미 추가를 많이 한 상태라 참았어요 (참느라 힘들었어요 ㅜㅜ)

한 가지 아쉬웠던 점이 쪽갈비가 소주나 맥주랑 정말 잘 어울릴 거 같았는데 저희가 술을 마실 상황이

아니어서 술과 함께하진 못했어요 ㅜㅜ

'이번에는 술을 먹지 않았지만 다음에는 술도 많이 마시면서 또 먹자'라는 다짐을 했어요.

그만큼 맛을 보면 재방문의사가 높아지는 곳이에요.

다만, 노원역에서 조금 거리가 있어서 초기에 방문하기가 조금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생각해요.

노원역에서 조금 떨어진 곳에 있어서 아직 많은 분들이 발견하지 못한 맛집이라고 생각해서 추천드려요.

 

 

 

 

 

영업시간: 매일 16:00~24:00, 라스트오더 ~23:00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