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리뷰

[강남구청역 맛집] 구을가에 다녀왔어요

by Eugene.P 2020. 6. 30.

 

안녕하세요.

Eugene.P에요.

 

강남구청역 맛집 구을가에 다녀왔어요.

구을가는 원래 소고기 구이 전문점인데 런치메뉴로 비빔밥과 곰탕 등 맛있는 점심을 먹을 수 있어요.

저희는 육회비빔밥을 먹으러 갔어요.

육회비빔밥 초기 세팅은 이렇게 나와요.

 

 

구을가는 각종 비빔밥 재료들과 밑반찬이 정갈하게 나와요.

먹음직스럽죠?

멀리서 손님이 오시거나 중요한 자리가 있을 때 가시면 좋을 거 같아요.

2층에는 룸도 따로 있어서 중요한회의도 가능해요.

테이블과 그릇이 정갈해서 갖춰놓고 먹는 느낌이 들기 때문이에요.

 

 

주문한 육회비빔밥이 나왔어요.

그릇에 있는 길다란 튀김은 다시마 튀김이에요.

바삭하니 맛있더라구요.

육회가 정말 싱싱해 보였어요. 

방금 썰어온 고기처럼 색깔이 이쁘고 먹음직스러워 보이죠?

소고기를 먹어보진 않았지만 육회로 봐서는 싱싱한 고기를 쓰는 것 같았어요.

자연스럽게 소고기도 먹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돈 많이 벌어야겠다 ㅜㅜ)

구을가 육회비빔밥은 그냥 아무것도 안 넣고 비벼서 드셔도 되고 비빔밥 좋아하시는 분들은 처음에 밑반찬과 같이 나온

비빔밥 재료들과 같이 비벼서 드시면 더 다양한 맛을 느끼실 수 있어요.

저는 재료들과 함께 넣어서 먹었어요.

비빔밥 재료들을 넣으면 재료들의 향과 어우러져서 육회비빔밥의 풍미가 더욱더 살아나는 장점이 있어요.

추가로, 사진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양이 그리 많지는 않아서 재료들을 넣으면 좀 더 포만감 있게 드실 수 있어요.

저는 정말 넣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양이 많게 느껴지지는 않더라구요.

양을 중요시하시는 분들에게는 추천드리지 않을게요.

"음식은 양보다 질이지!"라는 분들에게 정말 잘 맞는 맛집인 거 같아요.

 

 

육회는 위에서 말한 것과 같이 싱싱했구요.

계란도 싱싱했어요. 

얼마 전에 백종원의 골목식당을 보는데 달걀 반숙이나 날달걀을 쓰는 가게는 달걀 관리를 싱싱하게 잘해야 한다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상온에 보관하면 안 되고 꼭 냉장보관을 해야 한다고 하는데 구을가의 달걀은 관리가 잘 되고 있는 것 같았어요.

왜냐하면 달걀의 비린맛이 나지 않았기 때문이에요.

강남구청역 맛집 구을가의 특화된 점은 미각만이 즐거운 것이 아니라 시각도 즐겁다는 것이에요.

매장의 인테리어와 예쁜 그릇들을 보며 시각을 즐겁게 하고 맛있는 음식을 통해 미각을 즐겁게 한다는 일석이조의 장점이 있어요.

보는 즐거움과 맛의 즐거움을 동시에 느끼고 싶으신 분들에게 강력 추천드려요!

 

 

 

 

영업시간: 매일 11:30~22:00, Break Time: 15:00~17:30 / 일요일 휴무

댓글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