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리뷰

[노원역 맛집] 노원 '이오냉면'에 다녀왔어요

by Eugene.P 2020. 6. 21.

 

안녕하세요.

Eugene.P예요.

 

6월인데 벌써 한여름 같은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어요.

더위를 달래려 노원역 맛집 이오냉면에 다녀왔어요.

노원에서 냉면 맛집으로 유명한 곳인데요.

매운 냉면으로 유명한 집이에요.

주문은 키오스크 매장이라 무인기계로 주문해야 돼요.

원하시는 메뉴를 선택한 후 결제하면 되는데요.

저희는 매운 물냉면(5,000원) 2개와 모둠 주먹밥(7,500원)을 주문했어요.

노원 이오냉면의 특징은 맵기선택이 가능하다는 점인데요.

저희는 처음이라 아주덜매운맛으로 주문했어요.

 

 

아주덜매운맛으로 주문했는데도 좀 빨갛죠? ^^;  (겁먹음)

처음에는 많이 매울 줄 알았는데 먹어보니 다행히 그렇게 맵진 않았어요 (휴...)

오히려 좀 더 매운맛으로 먹어도 될 걸 하며 후회가 되더라구요. (허세작렬 ㅋㅋㅋ)

제가 생각할 땐 맛있는 냉면 맛에 매운맛이 묻힌 거 같더라구요.

다른 냉면집이랑은 다른 매콤함과 시원함이 있었어요.

거기다가 더해서 모둠 주먹밥의 다채로운 맛과 식감이 냉면의 맛을 배가시켜줘서 좋았어요.

냉면에 주먹밥 조합은 신의 조합 같았어요.

생각보다 정말 잘 어울렸어요. 

보통은 냉면과 만두를 같이 먹곤 했었는데 주먹밥이랑 같이 먹는 건 처음이라 조합이 궁금했는데 

맛본 순간 궁금함에서 기쁨으로 바뀌더라구요. 

무슨 기쁨일까 잠시 생각해봤어요. 

생각해보니 냉면 맛집을 찾았다는 기쁨과 한여름을 버텨낼 수 있는 방법을 찾았다는 기쁨 등 많은 기쁨들이 떠올랐어요.

 

 

사진으로 보시면 아시겠지만 살얼음이 적당하게 들어가 있어서 국물의 시원함이 오래 가요.

개인적으로 이 살얼음은 디테일의 차이라고 생각하는데요.

어떤 집은 살얼음이 없고 그냥 시원한 육수에 내오는 집도 있는데 그러면 아무래도 시원함이 시간이 지날수록

금방 사라지거든요.

살얼음이 적당히 있어야 냉면을 시원하게 끝까지 즐길 수 있다고 생각해요.

그런 면에서 이오냉면은 육수의 디테일이 살아있어요.

이러면 이제 이오냉면은 여름에 꾸준히 재방문하게 되는 맛집이 되는 거고 그게 입소문을 타면 손님이 끊이질 않는 거죠.

현재도 그러고 있다 보니 저도 소문을 듣고 찾아갔던 거구요.

맛집이 되는 비결은 이 디테일을 살리는 것도 큰 부분이라고 생각해요.

저도 일상생활을 살아가면서 이 디테일이 부족하다고 생각하는데 이오냉면을 다녀와서 이런 점을 배워 디테일을 살려보는 삶을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요즘 기획과 마케팅에 관심이 많은데요.

실생활에서 배우고 책을 읽으며 벤치마킹을 해보려고 해요.

제가 창조는 잘못해도 벤치마킹은 나름 잘한다고 생각하거든요. 

이오냉면처럼 무심하게 나온 냉면과 주먹밥이 알고 보면 디테일을 살린 음식이라는 걸 알게 된 순간 한 발자국 더 나아가는 계기가 되길 바라는 나를 발견했어요.

노원 이오냉면은 냉면 전문점답게 냉면(기본)에 충실했다고 생각해요.

다음에 꼭 재방문할 예정인 집이에요.

노원역 맛집 이오냉면 드시고 한여름 시원하게 이겨내세요~

 

 

 

 

 

영업시간: 매일11:30~22:00

댓글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