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리뷰

[노원 맛집] 노원 디저트식탁에 다녀왔어요 (feat. 노원 꽃밭)

by Eugene.P 2020. 5. 12.

 

점점 날씨가 덥고 습해지는 요즘...

날씨가 덥고 습하면 저절로 카페의 시원한 음료들이 생각나는데요.

이번엔 노원 디저트식탁에 다녀왔어요.

노원 디저트식탁은 수제 디저트 카페인데요.

좋은 재료로 정성껏 만드는 것을 모토로 삼고 있어요.

카페 모토가 정말 마음에 들었어요.

저희는 식사 후 도착했는데 배가 불렀지만 수제 케이크가 맛있어 보여서 또 먹기로 결심했어요.

음료는 식사 후 깔끔한 아이스 아메리카노(3,500원)와 자스민그린티(4,000원)를 먹었어요.

 

 

사진에 보이는 수제 케이크는 밀크티쇼콜라케이크(6,000원)예요.

위에 로투스 가루 같은 게 뿌려져 있고 부드러워서 정말 맛있게 먹었어요.

수제 케이크라 그런지 일반 케이크와는 다른 부드러운 맛이 강하게 느껴졌어요.

많이 달지 않으면서도 담백한 맛이어서 느끼하지 않게 먹을 수 있었어요.

케이크 먹을 때 보통 하나 먹으면 더 먹고 싶다는 생각이 잘 안 드는데 노원 디저트식탁 케이크는 '하나 더 먹고 싶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더라구요. 그래서 하나 더 먹자고 하려다 참느라 고생했어요 ㅜㅜ (늦은 시간이어서요)

아이스 아메리카노로 아쉬움을 달랬어요.

역시 케이크와 아이스 아메리카노의 조합은 사랑이었어요 ㅜㅜ 여름내내 이걸로 버틸거 같아요.

이번 여름은 아이스아메리카노의 수요가 많을 예정이에요. (카페인 중독인가...)

날씨가 더우니 자꾸 차가운 음료가 땡기네요.

노원 디저트 식탁은 이쁨이쁨한 인테리어로 보는 눈을 즐겁게 했는데요.

전체적인 화이트 톤에 조명이 어우러지니 깨끗하다는 느낌이 강하게 들었어요.

 

 

늦은 시간에 갔는데도 이렇게 밝은 느낌으로 우리를 맞이해주어서 기분이 좋았어요.

손님들이 삼삼오오 모여 앉아서 편안하게 대화를 나누는 것을 즐기며 커피와 케이크를 먹었어요.

오래 있어도 부담스럽지 않은 카페가 좋은 카페라고 생각하는데요.

접근성이 그리 좋진 않고 2층에 있지만 공간이 넓고 사람들이 많이 없어서 오히려 대화하기에는 좋았어요.

카페도 늦은 시간까지 문을 열어서(23:00시까지) 부담 없이 앉아있다가 갈 수 있었어요.

특히 카페가 조용해서 더 좋았던 것 같아요.

마감시간이 거의 다 되었는데도 재촉하지 않고 차분하게 마무리 준비하는 직원분들을 보며 저희도 자연스럽게 밖으로

나갈 수 있었어요.

주변에 시끄러운 술집이 많았는데 그 안에서 발견한 보물 같은 곳이었어요. (진흙 속의 진주느낌 ㅋㅋㅋ)

수제 케이크가 생각날 땐 또 오고 싶어 질 것 같아요.

 

 

카페를 나와서 롯데백화점 앞을 걸어가고 있었는데 꽃이 이쁘게 피어있더라구요. 

색감이 정말 좋아서 지인이랑 서서 사진을 연달아 찍으며 좋아했어요.

지나가던 사람들도 이 곳을 포토존 삼아서 사진을 많이 찍으시더라구요.

간만에 눈정화했어요.

예쁜 카페에 예쁜 꽃밭을 보니 마음도 예뻐지는 하루였어요.

노원 디저트식탁으로 얼른 가셔서 저와 같은 마음 느껴보세요!

 

 

 

 

영업시간: 매일 11:00~23:00, 매주 월요일 휴무

댓글11